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611010001435

영남일보TV

대구시 'TK 통합추진단' 신설…연내 특별법 제정 의지

2024-06-12

서울 33배 메가시티 탄생 예고…TK 통합추진단 본격 출범
경제 재도약의 신호탄…TK 통합특별법 연내 통과 목표
균형 발전과 자율성 확보…대구-경북 통합추진 본격 가동

2024061101000349700014351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이 11일 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 추진단 구성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대구경북(TK) 행정통합추진단'을 꾸리고 오는 17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추진단은 TK 통합 특별법의 연내 통과를 목표로 법안 마련과 경북 북부 지역 등에 대한 균형 발전 정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통합하면 서울의 33배, 경기도의 2배에 이르는 한반도 최대면적의 메가시티로 거듭나는 만큼 내실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11일 동인청사 기자실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대구경북 통합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감안해 시장 직속 아래 국장급을 단장으로 하는 TK 행정통합추진단을 신설해 통합자치단체 출범 시(2026년 7월)까지 한시 조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추진단은 1국, 2과, 15명 규모로 구성돼 17일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추진단장에게는 조직 운영의 자율성과 대상자를 우선 선발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된다. 이에 따라 경제·산업·예산 등 각 분야에서 업무역량이 검증된 우수 인력이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추진단은 미션 중심의 탄력적 조직 운영을 위해 팀을 구분하지 않고 통합적으로 인력을 운영하는 이른바 '애드호크라시(Adhocracy)' 조직 형태로 활동할 계획이다.

현행 기획조정실장 중심의 통합 TF 실무추진단은 통합추진단과 실·국 통합협의체를 총괄하고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와의 협의·조정을 함께 수행한다.

266.jpg
대구시는 앞서 홍준표 시장의 지시로 중앙 정부에 요청할 권한 이양 사무, 규제 완화 사무, 특례 등을 적극 발굴하는 등 TK 행정통합 특별법안에 담아야 할 내용을 분석하고 검토 중이다.

통합추진단은 앞으로 정부 권한과 규제로부터 자율성과 독립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투자유치, 지역개발 등 이양 사무를 발굴하고 국회, 정부, 시의회 등과 협의를 전담한다. 또 대구시와 경북도의 산하 기관 통폐합과 이전 정책, 통합 지자체의 균형 발전 종합계획 수립 등 통합과 관련한 전반적인 업무를 도맡는다.

황 실장은 통합이 완료되면 경북 북부지역을 집중 발전시켜 인구 증가를 유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경북 북부지역에 산업단지 조성과 관광산업 활성화, 각종 특구 개발, 통합공기업 이전 정책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며 "행정 조직 배치 또한 지역 균형을 고려해 지역별 분산 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대구시 통합추진단은 경북도와 합동추진단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두 지자체 간 수시회의를 통해 최적의 통합방안을 조율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시·도는 2022년 대구경북통합 논의 당시에도 합동추진단을 꾸려 운영한 바 있다.

대구시는 또 통합방안을 신속하게 만들어 경북도·정부와 적극 협의해 통합특별법안을 9월 말에 발의하고, 10월 시의회 동의 절차를 거쳐 올 연말에는 특별법을 통과시킨다는 목표다.

홍 시장은 "TK 행정통합은 거대 경제 축을 형성해 정체된 대한민국 경제성장 재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래된 행정체계도 새로 개편하는 대혁신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민경석 기자

민경석 기자입니다.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