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204010000670

영남일보TV

"청년실업자 등 코로나 세대를 위한 정책 필요"...대구YMCA '코로나19 위기 대응' 시민논단 개최

2021-02-04 16:04

 

KakaoTalk_20210129_164750900
대구 YMCA 제1회 시민논단 포스터

코로나 19 위기에서 맞아 정부와 지자체의 올바른 대응을 모색하는 정책 토론회가 대구에서 열렸다.

4일 오후 대구 YMCA는 '코로나 19 위기에 대한 사회경제적 대응 대구,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는 주제로 시민논단을 개최했다.

서병철 대구YMCA 사무총장 사회로 유종성 가천대 교수와 이승협 대구대 교수가 발제자로 나섰다. 또 김동우 대구시 경제정책과장, 홍인표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장, 김수암 이건희 대구청년유니온 대표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유종성 교수는 "올해의 정부예산이 작년대비 46조가 증가됐지만, 코로나 피해지원이나 백신예산에 대해 정부의 확장재정 예산이 전무하다"며 "미국의 바이든 정부가 1조9천억 달러 규모의 준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소득에 따라 다양한 차등지원방안을 내놓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정부가 발전국가의 관치경제 예산구조를 답습하고 있다. 한국판 뉴딜정책과 나눠먹기식 경제예산에서 탈피해 실질적인 코로나 피해지원을 위한 예산확보에 나서는 한편 재난 고통분담 및 이익공유를 위한 구체적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협 대구대 교수(사회학과)는 "코로나19발(發) 위기는 비수도권의 위기를 심화시키고 있고, 지역의 사회적 취약계층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 있다. 특히 부동산과 주식시장에 돈이 몰리면서 자산격차가 벌어져 불평등의 주된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교수는 "대구시의 코로나 사회경제대응 정책은 중앙정부의 정책을 단순 소개하고 전달하는 중개인의 역할에 머무르고 있다"면서 "산업과 기업위주의 정책만 집중되고 있어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영세소상공인과 청년 등 취약계층에게는 간접적인 효과만 있을 뿐이다.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한 구체적인 내용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 세대'라 불리우는 청년실업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 하에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했으면, 유튜브 '대구 YMCA'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