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428010004099

영남일보TV

답보 상태 '경산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경북도·경산시·국회의원 힘 모아야

2021-05-03

'경산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이 용도변경 등의 이유로 답보상태(영남일보 4월27·28면 1·16면 보도)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경북도와 경산시, 지역 정치권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업 주체인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대경경자청)에만 맡겨둘 경우 사업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용도변경의 키(Key)를 쥐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경산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사업을 무리한 추진으로 인식, 반대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절충선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갑)이 산업통산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산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추진에 따른 신세계사이먼 측 차익은 최대 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북도·경산시·대경경자청·신세계가 요구하는 방식인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아울렛 부지를 현 '산업시설용도'에서 '물류유통용도'로 바꾸는데 따른 것이다.
 

2일 현재까지 전국 경제자유구역 내 입점한 유통시설은 모두 '상업시설용도'로 감정평가액에 따른 경쟁입찰로 들어섰으며, 경산의 경우 예상낙찰가만 2천451억원이다. 하지만 경산지구 부지를 '물류유통용도'로 변경해 조성을 허가할 경우, 조성원가에 적정 이윤을 더 한 45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부는 이 같은 사항을 고려, 경제자유구역 제도 운영 및 관리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북도·경산시는 물론 대구경북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제자유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변경과 관련해 관할 시·도지사가 산업부 장관에 요청할 수 있고, 국회에서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규제 완화 등 논의를 이끌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금희 의원은 지역 정치권과 지자체, 기업이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현재와 같은 사업 추진 방식으로는 시·도민에게 헛된 희망만 심어줄 뿐 어떠한 성과도 거둘 수 없다"고 지적한 뒤 "코로나19 이후 대구경북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와 성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책임 있는 사람들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