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623010002886

영남일보TV

홍준표, 이준석·배현진 갈등 겨냥 "공개 회의에서는 해선 안될 행동" 비판

2022-06-23 12:28
clip20220623122556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 영남일보DB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이 23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갈등을 두고 "비공개회의에서는 가능하지만, 공개 회의에서는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홍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고위원은 당 대표와 경쟁 관계는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당 대표에게 반기를 드는 것은 당 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에도 문제가 있지만, 최고위원이 달라진 당헌 체제를 아직 잘 숙지 하지 못한 탓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이 최근 당 혁신이 운영 방향 등을 두고 연일 공개석상에서 마찰음을 낸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배 최고위원은 홍 당선인이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 시절 발탁한 인물이다.

2022062301000710400028862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며 손을 내치고 있다. 연합뉴스


홍 당선인은 "과거 집단지도체제의 대표 최고위원은 선출과정이 단일해 경쟁자 중 최고 득표자를 대표로 했고 대부분 합의제로 운영했지만 지금은당대표, 최고위원 선출과정이 다르다"며 "지금은 단일성 집단 지도체제이기 때문에 상당 부분의 안건이 합의제가 아닌 협의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여당이 그런 행동들을 노정하는 것은 대통령이 정치를 모른다고 깔보는 행위로도 비추어질 수 있다"며 "모두 합심해 민주당을 설득해 국회부터 개원하라. 그게 새 정부를 돕는 길"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나는 집단지도체제에서 대표최고위원도 해봤고,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대표도 해봤기 때문에 딱해서 한마디 했다"고 덧붙였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