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818010002200

영남일보TV

엘앤에프, 6천500억 투자해 대구국가산단에 제3공장 건립한다

2022-08-18 15:04

대구시와 협약 체결...대구 연간 20만t 규모 2차전지 양극재 글로벌 생산기지 도약 전망

2022081801000566500022001
홍준표 대구시장(오른쪽 네 번째)와 최수안 <주>엘앤에프 대표(왼쪽 세 번째)를 비롯한 대구시와 엘앤에프 관계자들이 '대구국가산단 제3공장 건립' 투자협약식을 가지고 있다.<대구시 제공>

대구지역 시가총액 1위 기업으로 2차전지 양극재를 생산하는 <주>엘앤에프가 대구시와 6천500억원 규모의 '대구국가산단 제3공장 건립'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대구는 연간 20만t 규모의 2차전지 양극재 글로벌 생산기지로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18일 산격청사에서 홍준표 대구시장과 최수안 엘앤에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국가산업단지 제3공장 건립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엘앤에프는 대구시 역대 최대규모인 6천500억원을 투자해 달성군 구지면 국가산단 2단계 부지 9만9천378㎡에 국가산단 3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제3공장은 오는 9월 착공, 2024년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엘엔에프의 이번 투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배터리 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 엘앤에프의 지난해 매출은 9천7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72% 증가했고, 올해는 약 4조원 이상의 매출을 전망하고 있다. 또한, 엘앤에프의 성장은 대구시의 배터리 융합산업 육성과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결합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최수안 엘앤에프 대표는 "급격히 증가한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올해 4월 대구국가산단 2공장 준공에 이어 단 4개월 만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이번 투자가 대구시의 미래 성장기반 마련에 도움이 돼 영광이며, 국가 및 지역경제에 이바지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기차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대구 대표 앵커기업인 엘앤에프의 대규모 투자에 감사한다. 최근 신설된 원스톱기업투자센터를 통해 기반시설 공급부터 건축인허가 원스톱처리, 조기착공, 공장 가동까지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전폭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