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0607010000859

영남일보TV

[단독] "여름 코앞인데 에어컨 설치 못해 발만 동동"…대구 북구 새아파트 입주자에 무슨일이?

2023-06-07 18:53

에어컨 설치업체 시공비 받아놓고 '돌려막기'하다 부도
입주민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룬 기쁨을 누리지도 못해"
경찰 정확한 피해 규모 파악 수사 착수

신축아파트 입주가 시작됐지만 에어컨을 시공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 입주자들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에어컨 업체가 돌려막기를 하다 끝내 시공비를 날려 먹으면서 빚어진 일인데, 피해 금액만 수억원에 이르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대구 북구 고성동 한 신축아파트 예비입주자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입주가 시작됐지만 에어컨 설치 업체가 시공을 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까지 피해가 확인된 것만 120여 세대, 6억여원에 달한다.

202304231646353542441219_0.jpeg
대구시 아파트 전경. 영남일보 DB
이 아파트 비상대책위 오모(47) 대표는 "에어컨 설치 업체가 우리 아파트 입주자들에게 받은 시공비를 다른 아파트에 써버렸다고 한다. 소위 돌려막기를 하다 부도가 난 것"이라며 "해당 업체는 시공 대신 환불을 약속했지만 대출도 막혀 믿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입주자들은 지난 1월 에어컨 물량 확보를 위해 입주 전 잔금을 치러야 한다는 업체의 말만 믿었는데 사태가 이 지경이 됐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 입주자는 "지금 울며 겨자먹기로 부랴부랴 다른 에어컨 설치 업체를 알아보고 있다"며 "여름이 코 앞인데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룬 기쁨을 누리기도 전에 생각지도 못한 큰 걱정거리가 생겨 심난할 뿐"이라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영남일보 취재진은 해당 에어컨 설치 업체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닿지 않았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지난 5일 피해를 입은 이 아파트 입주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정확한 피해 세대와 금액 등 규모를 파악하고 피해자 조사를 거쳐 해당 에어컨 업체 대표를 부를 것으로 보인다.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