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212010001291

영남일보TV

최경환 전 부총리 '국정원 특활비 뇌물죄' 경산지역 총선 쟁점 부상

2024-02-12 19:10

윤두현 의원 "실형 산 사람 출마 국민 정치불신 쌓는 일" 저격
최 전 부총리 "정치 보복 탄압 희생양" 주장

2024021201000323800012911
국민의힘 공천신청을 하고 있는 윤두현 의원 윤두현 의원실제공
최경환출마기자회견
4.10 총선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이쓴 최경환 전 부총리. 박성우기자 parksw@yeongnam.com

최경환 전 부총리의 과거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죄 실형을 두고 경산 지역 총선 판이 뜨거워지고 있다.

윤두현 (경북 경산) 의원은 지난 7일 KBS라디오 '전종철의 전격시사'에서 "범죄 행위로 실형을 산 사람까지 (선거에) 나오는 것은 국민으로부터 정치 불신을 더욱 더 쌓는 일만 될 뿐"이라며 최 전 부총리를 저격했다. 또 윤 의원은 최 전 부총리가 무소속 출마한 것은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형을 받아 국민의힘 공천 규정에서 원천 배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최 전 부총리는 7년 전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은 사건 이후 당을 떠났다가 복당되지 않은 상태"라며 "당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추천 규정 14조를 보면 뇌물, 알선 수재 등 관련 범죄가 있는 경우 원천적으로 공천을 배제하게 돼 있고, 공천관리위원회가 제시한 공천의 도덕적 기준도 부적격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29일 경산역 광장에서 열린 최 전 부총리의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 때문으로 보인다.

당시 최 전 부총리는 "(제가)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 탄압의 희생양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경산시민 중 대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국정원)특수활동비라는 것은 주요 공직자라면 다 쓰는 돈이다. 근데 그걸 유독 최경환이 혼자만 골라내 그렇게 처벌하는 게 과연 정당한 처사냐"고 주장했다. 최 전 부총리는 "그래서 사면복권 된 것"이라며 "이 점은 경산시민 대다수가 최경환이 정치보복을 당해 고생했다. 이렇게 생각을 하시지 그걸 뭐 나쁜 짓을 했다.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 전 부총리는 무소속 출마와 관련해 "국민의힘에서 저에게 공정한 경선 기회를 보장할테니 당의 경선 과정에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최 전 부총리는 국정원장으로부터 예산 등 편의를 봐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 원의 현금을 받은 뇌물 혐의로 2019년 7월 징역 5년, 벌금 1억5천만 원에 추징금 1억 원을 선고받고 구속됐다가 지난 2022년 12월 사면·복권됐다.

 

박성우기자 parksw@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성우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