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402010000386

영남일보TV

'라팍'서만 4연패…고개 떨군 삼성 1~4선발

2024-04-02 21:09

삼성, 키움에 3-8 패해 홈에서 4연패
선발 원태인 마운드 다지는 모습도
6회초에 일찌감치 승부 지은 키움

2024040201000113600003861
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2024 프로야구 SOL bank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맞대결에 선발 투수로 나선 원태인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홈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의 1~4선발 모두 고개를 떨구고 말았다. 젊은 에이스 원태인마저 키움을 상대로 홈에서 불안한 제구를 보였다.

2일 삼성은 라팍에서 펼쳐진 '2024 프로야구 SOL bank KBO리그' 홈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맞붙어 3-8로 패했다. 홈 개막전 3연패 이후 연이은 패배다.

이날 삼성은 원태인이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선발 라인업은 김현준(우익수)-안주형(2루수)-구자욱(좌익수)-김동엽(지명타자)-오재일(1루수)-강민호(포수)-강한울(3루수)-김영웅(유격수)-김성윤(중견수)으로 짰다.

키움은 4회초 무사 1루에 도슨이 우월 투런 홈런을 때리며 균형을 깼다. 삼성도 곧바로 득점에 성공해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는 듯했다. 4회말 선두 타자 안주형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출루했다. 이어 안주형은 김동엽의 희생플라이로 홈까지 질주해 들어와 1-2을 만들었다.

5회초 키움은 거듭 득점을 올렸다. 2사 주자 1, 3루 김혜성이 1타점 적시 1루타를, 뒤이어 최주환이 우전 1타점 1루타를 만들었다. 이날 원태인은 거듭된 제구 난조 이후 마운드가 불편한듯 발로 직접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5이닝을 소화한 원태인은 7피안타(1피홈런) 4실점(4자책) 1사사구 4탈삼진을 기록했다.

6회초 키움은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 지었다. 1사 주자 1, 3루 상황 김재현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고, 2사 만루 찬스까지 만든 뒤 김혜성이 우중간 3루타로 3점을 더 뽑아내 1-8로 달아났다다. 삼성은 8회말 구자욱의 2타점 2루타로 3-8을 만들었으나 추가 득점 없이 경기는 마무리됐다.

한편 삼성은 3일 오후 6시30분 홈에서 키움과 재차 맞붙는다.

김형엽기자 kh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