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618001648506

영남일보TV

[영상뉴스] 尹대통령 "환자 저버린 불법행위 엄정 대처 불가피"

2024-06-18 16:49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책무가 있는 만큼 환자를 저버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수밖에 없다"면서 의료계에 대화를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의대 정원 증원 절차가 최종 마무리됐는데도 일부 의대 교수들의 집단휴진이 있었고, 오늘은 의사협회의 불법적인 진료 거부가 진행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는 지난 4월 16일 이후 2개월 만이다. 국무회의는 통상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번갈아 가며 개최하지만, 최근 윤 대통령의 잇따른 외교일정으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가 열렸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의료개혁 문제 등 현안을 비롯해 중앙아시아 3개국 국방 성과 등을 소개했다.
먼저 의료개혁에 대해 "정부는 지역·필수 의료를 바로 세우고, 의료시스템 자체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의료 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진정한 의료 개혁을 이루려면 무엇보다 의료 현장의 의견이 중요하고 의료계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국민이 동의하지 않고, 실현도 불가능한 주장을 고집하면 모두가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극단적인 방식이 아니라, 사회적 협의체인 의료개혁특위에 참여해 의견을 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 이미지

김용국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