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622010002775

영남일보TV

윤석열 대통령 "울진 신한울 3·4호기 재개하라"

2022-06-23

"문재인 정부 5년간 탈원전 바보같은 짓"

2022062201000686200027751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 생산현장(원자력공장)에서 원자력 발전소 핵심 부품인 원자로 제작 공장 과거와 현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강한 의지를 밝히면서 새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폐기 기조를 분명히 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가 지난 5년간 바보같은 짓을 안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정면 비판했다.


이어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어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인 '온 타임 온 버짓(on time on budget)'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낼 수 없는 우리 원전 기업의 경쟁력"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중단시킨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도 확고히 했다. 윤 대통령은 현장에 함께 참석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에게 "신한울 3·4호기 발주계약은 절차와 기준은 준수하되 효율적으로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며 "원전업체는 현재 고사 직전으로 금융지원 등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을 해야 한다" 고 주문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원전 수출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렸다.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폴란드, 미국 등에서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원전이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인식할 수 있다"며 "저 역시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번 현장 방문은 원전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원전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과정 중 하나"라며 "최근 원전 경쟁력 강화 테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해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 기관들과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