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402010000373

영남일보TV

尹 대통령 "전공의 만나 직접 얘기듣고 싶다"…의정갈등 풀릴까

2024-04-03

대통령실 언론 공지 "국민에게 늘 열려있어"
전의교협 중재에 화답한 것으로 사태 해결 단초될까 주목

2024040201000108800003731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대전 유성구 유성선병원을 찾아 병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의료계 단체들이 많지만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얘기를 듣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전날 윤 대통령이 의료개혁 관련 대국민 담화를 한지 하루 만으로, 의대 정원 확대를 둘러싼 '의정 갈등' 해소의 단초가 될 지 주목된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하며 "대통령실은 국민들에게 늘 열려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의 이같은 입장 발표는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의(전의교협) 요구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의교협은 이날 열린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전공의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달라고 호소했다. 조윤정 전의교협 홍보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감히 대통령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전공의들이 병원을 이탈한 지) 7주에 접어든 현재 이 난국을 헤쳐 나갈 수 있는 주인공을 대한민국에서 고르라고 그러면 단 한 분, 바로 윤 대통령"이라며 "지난 6주간 국가적으로 전 국민으로부터 지극히 나쁜 직군으로 낙인 찍혔던 그들에게 어깨를 내어주시고 두 팔로 힘껏 안아달라"고 호소했다. 또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대표에게 윤 대통령이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달라고 당부했다.

즉 집단행동을 멈추지 않는 전공의와 정부 사이에서 의과대학 교수가 중재에 나서자, 윤 대통령이 전공의를 직접 만나겠다는 메시지를 내며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즉각적인 응답에 '의정 갈등'의 해결의 실마리가 풀릴 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정재훈 기자

서울본부 선임기자 정재훈입니다. 대통령실과 국회 여당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