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121010003652

[사설] 통합신공항 투표 이후 과제가 만만찮다

2020-01-22


군위-의성 간 치열한 유치 경쟁 끝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투표가 어젯밤 종료됐다. 두 후보 지역 중 주민 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해 우세한 곳을 신공항 유치 신청 후보지로 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최종 후보지로 결정되기까지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만만찮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투표 우세지역 단체장은 국방부에 후보지 유치 신청서를 내야 한다. 주민이 후보지를 결정해도 단체장이 유치 신청을 하지 않으면 국방부가 신공항 이전 부지로 선정할 수 없다. 국방부 장관은 유치신청 지자체에 한해 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전부지로 최종 선정한다.

무엇보다 걱정되는 점은 투표 우세 지역과 열세 지역 간 갈등이다. 의성-군위 간 두 후보지의 표 차가 현격할 경우 별문제가 없겠지만 근소한 차이로 우열이 가려지면 잡음 소지가 크다. 실제로 김영만 군위군수는 주민투표 결과대로 이전지를 최종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민투표는 주민의 뜻을 확인하는 절차일 뿐 투표 결과가 신공항 이전지 선정 기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오로지 군위군민의 뜻에 따라 군민이 원하는 곳을 신청하겠다고 했다. 여러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투표 결과 단독 신청지인 군위군 우보면의 합산 수치가 높을 경우 군위군수는 단독으로 국방부에 신청서를 낼 수 있어 별문제가 없어 보인다. 반면, 공동 후보지인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의 수치가 높을 경우엔 의성군수가 군위군수와 함께 후보지 유치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만약 군위군수가 응하지 않으면 국방부가 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할 수 없다.

후유증이 걱정이다. 지역 갈등이 생긴다면 이를 봉합할 대책과 지혜가 필요하다. 경북도·대구시의 역할을 기대하는 이유다. 투표 결과에 대한 대구시민의 반응도 관심사다. 대구공항 이용객의 70% 안팎에 이르는 대구시민 중에는 통합신공항이 김해공항보다 더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 유치 신청 과정에 대구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