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213010002330

한국당, 신인에 파격혜택…최대 20점 더 준다

2020-02-14

공관위, 공천 가산점 변경
당초 최대 50% 부여보다 위력
'단수후보' 오세훈·나경원 확정
TK 단독신청 3곳도 영향 관심

2020021200020080146.jpeg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형오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13일 지역구 후보 경선에서 청년·여성 등 신인에게 최대 20점(100점 만점)의 '기본 점수'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관위는 면접을 진행한 나경원 의원, 신상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에 대한 지역구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이들은 모두 단수 후보 지역이다. 이에 따라 향후 대구경북(TK) 단수 후보들도 면접 직후 공천이 발표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공관위는 이날 회의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년·정치신인·여성·장애인 등에 대한 공천 가산점 제도를 전면 재검토, 34세 미만 청년·정치신인에게는 최대 20점의 기본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인실 공관위원은 "기존 당 총선기획단에서 (청년·정치신인 등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한 것도 훌륭하지만 그 정도로는 신인이 (정치권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 같아 비율이 아닌 기본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본점수는 양자 대결 시 정치신인의 경우 최소 7점(만 45~59세 또는 만 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20점(만 34세 미만)까지 받을 수 있다. 3자 대결일 경우 정치신인은 최소 4점(만 45~59세 또는 만 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10점(만 34세 미만)이며, 4자 대결일 경우 최소 3점(만 45~59세 또는 만 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7점(만 34세 미만)이 기본적으로 부여된다. 이 위원은 "여론조사를 예로 들면 신인이 여론조사에서 10%를 받았다면, 기존 총선기획단에서 결정한 50% 가산점을 부여하면 15점을 받는 것이 된다. 하지만 기본점수로 20점을 준다면 30점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새로운 제도가 신인들에게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공관위는 또 나경원 의원(서울 동작구을), 오세훈 전 서울시장(서울 광진구을),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서울 동대문구갑),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중원구)의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에 대해 "어제부터 본격적인 면접에 들어갔고, 이중 단수 후보 지역이 몇 곳 있다"며 "(일찌감치) 단수 후보자들의 공천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서울 용산구와 경기 파주을은 후보들이 9명으로 너무 많아 여론조사를 할 수 없어서 4~5명으로 후보를 줄여서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대구경북 공천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앞서 진행된 공모에서 대구 서구(김상훈)와 대구 달성(추경호), 김천 선거구(송언석)는 현역의원만 단독 신청한 바 있다. 추가 공모에서도 단수 공천이 확정될 경우, 서울 지역과 같이 면접 이후 곧바로 발표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대구경북 지역 면접은 18~20일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