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326010004926

통합당 추경호 의원 후보 등록, 대구 달성군 출마 선언

2020-03-26

"문재인 정권 심판하고 더 큰 달성 만들겠다"

2020032601001105100049511
추경호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이 26일 제21대 총선 후보로 등록하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추 후보는 "무능·위선·오만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검증된 실력으로 더 큰 달성을 만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추 후보은 "문재인 정부 3년,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무리한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서민경제는 폭망하고, 선심성 복지와 무작정 세금 퍼 쓰기로 나라 빚은 쌓이고, 청년과 미래세대의 세금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검증된 경제전문가로서 이번 총선 압승을 통해 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했다.

이어 추 후보는 "국내에서 코로나 19 첫 사망자가 발생하고 대구시민들이 코로나로 인해 불안과 공포 속에 떨던 날 대통령 부부는 한가롭게 짜파구리 오찬을 즐겼다. 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지역에서 대규모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초기부터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지만, 뒤늦게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고, 정부 최초 추경안에 대구경북에 대한 지원책은 5% 수준에 불과했다"며 "국민의 삶을 책임지겠다고 해 놓고 마스크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것이 지금 이 나라의 현실이다. 이번 총선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며 달성군민에게 호소했다.

추 후보는 △대구산업선 철도 조기 건설(서재·세천 철도역 신설 추진) △대구교도소 후적지 조기 개발 △하빈·논공 지역 하이패스 IC 설치 △낙동강·금호강 유역 레저·스포츠 공간 확대 등을 주요 공약으로 발표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