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706001550306

부울경 단체장,·여당에 또다시 가덕도 신공항 건의

2020-07-06

 

2020070600020030573_p1.jpeg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한 대구군공항(K2) 이전부지 선정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부울경 단체장들이 여당에 또다시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요청하고 나섰다. 

 

 

6일 복수의 관계자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부산·울산·경남 단체장들이 이날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 필요성을 강조했다.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이해찬 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비롯해 부울경 시·도당위원장도 참석했다. 또 기재위원장, 예결위원장, 예결위 간사 등도 함께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지역균형개발을 통한 국가발전을 위해서는 24시간 뜨고 내리는 안전한 공항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김해신공항 재검증 결과 발표가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객관적인 상식과 공정한 기준에 따른다면 김해신공항은 동남권 신공항으로 적절치 않다고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가덕신공항이 유일한 대안 입지"라며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성공 유치를 위해서도 지금이 가덕신공항을 건설할 수 있는 최적기이자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역시 "동남권 물류허브 구축과 산업 재도약을 위해 제대로 된 동남권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은 민주당이 반드시 지켜야 할 약속이라며 당력을 집중해 달라"고 건의했다.


변 권한대행은 비공개 간담회에서도 공항 문제를 언급하며 국토부에서 주장하는 가덕도 입지의 문제점에 충분한 대안을 준비했다는 발언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종현기자 byeonjh@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