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113010001608

대구 전체 공무원 코로나 19 전수검사 '설왕설래'...대구시 "계획없다"

2021-01-14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19 전수검사를 놓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숙지는 추세지만, 대민 접촉이 많은 만큼 공무원 대상 전수검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방역 수칙을 상대적으로 잘 준수하기 때문에 불필요하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현재 전국 지자체들은 직원 전수검사에 속속 나서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12일 도청과 산하 기관 직원 1만 2천여명에 대한 코로나 19 선제 전수검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북 포항시도 지난 6~8일 직원 2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대구에선 남구청이 지난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직원 961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했다. 하지만 문진을 통해 증상이 확인된 직원들에 한해 검사를 진행하면서 실제 진단검사를 받은 직원은 4명에 불과했다.


남구청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이 엄중하고 선제적 검사의 중요성이 커져 공공기관이 시민들에게 모범을 보이자는 뜻에서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증상이 없더라도 검사를 희망할 경우 15일 선별진료소를 찾아오라고 안내했다"고 했다.


시민들 상당수는 불특정 다수 시민과의 접촉이 많은 공무원들에 대한 선제적 검사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정부가 다음달부터 전국민 대상 백신 접종을 시작하면서 '대민 접촉이 많다'는 이유로 공무원을 우선접종 권장 대상에 포함시키면서 더욱 그렇다. 


한 시민은 "공무원들은 백신은 가장 먼저 맞으면서 코로나 검사는 왜 피하는지 모르겠다. 시민들에게 '증상이 없어도' 받으라고 요구하려면 공무원들이 먼저 그런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대구시를 비롯해 8개 구·군 공무원 상당수는 전수검사를 '긁어 부스럼'으로 인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구시는 직원 대상 전수검사 계획이 없다. 공무원들은 평소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증상이 있으면 검사받기 때문에 전체 검사 진행의 우선순위가 낮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한 구청 직원은 "괜히 양성이 나오면 불이익을 받을까봐 다들 꺼리는 분위기다. 선제검사 중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증상이 없는데도 굳이 받으라고 하면 반발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임시선별검사소를 확대 연장 운영하면서 선제적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이후 13일 0시 현재까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1만4천181명이 검사 받아 3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명 가운데 9명이 '숨은' 감염자로 확인됐다. 


최시웅기자 jet123@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