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113010001683

가덕도 대응 머리맞댄 대구경북 정치권…결론은 못내고 18일 확정하기로

2021-01-14

대구·경북 정치권이 13일 부산 지역 정치권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다만 가덕도 특별법 제정에 대응하기 위한 '밀양' 또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법안 발의는 이번에도 결정을 짓지 못하고 18일 결정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지역 의원 및 지역 출신 비례대표 의원 20여명은 이날 온라인 화상회의를 열고 지역 공항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말부터 이어진 세 번째 공항 논의의 장으로,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 ·경북도당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구-남구) 의원, 이만희(영천-청도) 의원 주재로 열렸다. 특히 이날은 그동안 대구 지역 의원들만 참석했던 것과 달리 경북 및 비례대표 의원까지로 회의 대상을 확대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곽 위원장이 중심이 돼, 현재 거론되고 있는 구체적 방안(△밀양공항특별법 △군공항이전특별법개정안 △밀양 및 개정안을 통합한 법안(두 공항 모두 추진) △현재와 같이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당 초 지역 정치권은 그동안 국토교통부의 공식 입장을 기다려 본다는 계획이었지만, 국토부 측이 입장을 내지 않다가 가덕도 입법 상황에 맞춰 입장을 바꿀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역 특별법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일부 의원들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에 대한 국비 지원을 위한 '군공항이전특별법 개정'이 추진될 경우 현재 공항 이전 사업이 중단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였던 밀양을 다시 추진하는 밀양공항특별법 역시 부산과 여권이 바라는 것으로, 가덕도 공항 건설을 위한 수순이라는 비판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지역 의원들은 각자 해당 방안들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대구시와 경북도에도 의견을 물은 뒤 18일 회의를 한 번 더 개최해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곽상도 의원은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왔지만 각자 의견이 달라 정하지는 못했다"며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적으로 결정하려 한다. 지역에 피해가 없도록 공항 대응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