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113010001685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중환자 발생률 54% 감소"...전문가 "샴페인은 성급"

2021-01-13

20210114010001690_2.jpg
13일 오후 월성초등 응원 포스터가 게시된 대구 달서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 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가 글로벌 임상2상에서 중증환자 발생률과 회복 기간을 현저하게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13일 오후 대한약학회 학술대회에서 경증부터 중등증 코로나 19 환자 3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의 임상 2상 결과를 공개했다. 임상시험에는 대한민국,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327명의 환자가 참여했다.


임상2상 결과에 따르면 렉키로나주는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 대비 54%, 50세 이상 중등증환자에서는 68%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19 증상이 회복되는 임상적 회복 시간은 렉키로나주 투여군에서 5.4일 소요된 것에 반해 위약 투여군에서는 8.8일로 나타나 3일 이상 단축됐다. 


셀트리온 측은 특히 중등증 또는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게 렉키로나주 투여군이 위약 투여군에 비해 5~6일 단축됐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측은 임상시험 과정에서 중대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아 안전성 역시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은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 시민은 "시험 결과가 좋으니 치료제가 빨리 나오면 좋겠다. 코로나 확진 초기에 치료하면 후유증도 없을 듯 하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희망을 봤다면서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용일 대구약사회장은 "샴페인을 터트리기엔 성급하다. 아직은 임상2상 통과에 불과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약을 논할 단계는 아닌 듯하다. 2상을 통과한 치료제는 여러 가지가 있다. 코로나 사태라는 비정상적 상황에 짧은 기간, 얕은 비교·대조군에서 시험을 진행했다. 임상3상 결과와 식약처 검토를 지켜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류성열 계명대 동산병원 교수(감염내과)는 "임상2상은 부작용을 확인하는 정도의 과정이다. 시중에 유통되기까지는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엇보다 해당 치료제는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치료제가 아니라 항체를 만들어내는 치료제다. 폐렴 등 중증질환으로 번지는 것을 막아내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병을 낫게 하는 치료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렉키로나주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를 선별해 만든 항체치료제다. 경증부터 중등증 수준의 코로나19 환자에 약 90분간 정맥투여 하는 주사제로 개발됐다.


최시웅기자 jet123@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