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222010003069

영남일보TV

[사설] TK정치권, 통합신공항특별법 해결 못하면 자리 내놔야

2021-02-23

아직 끝이 아니다. 성범죄 대가로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선물한 더불어민주당의 행위는 분명 국정농단이다. 이미 결정된 김해신공항 건설을 폐기하고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킨 파렴치한 전횡은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를 것이다. 여당에겐 선거 이외엔 눈에 보이는 게 없다. 이기기 위해선 무슨 짓이든 하려 한다. 국가 정책을 조삼모사(朝三暮四)로 뒤흔드는 저의는 짧게는 4·7보궐선거, 길게는 내년 정권 재창출을 위한 술책이다. 정권만 재창출하면 그간의 국정농단을 파묻어버릴 수 있다는 발상이다. 이 과정에서 대구경북(TK)이 무시된 것은 국민의힘 지도부의 묵시적 동조와 TK 정치권의 무기력함 때문이다.

그럼에도 냉정을 되찾아야 한다. TK정치권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키지 못한 책임은 매우 크다. 하지만 여야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전략적 야합을 한 측면은 부인하기 어렵다. 여당은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부산시민에 대한 통 큰 선물로 포장할 것이다. 한편으론 TK를 낙동강 오리알로 전락시키고 영남권을 갈라놓으면서 얻을 수 있는 정치적 반사이익을 최대한 활용하려 한다. TK의 반발을 유도해 가덕도신공항 반대세력은 야당, 찬성세력은 여당이라는 프레임 씌우기로 승부를 걸려고 한다. 여기에 야당도 여당의 선심성 공세에 숟가락을 얹어 여당의 프레임 전략을 희석시키겠다는 속셈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변수는 많다.

선거 이후 신공항특별법 문제는 반드시 재점화된다. 보궐선거 승패와 관계없이 여당은 가덕도신공항 건설 희망고문을 계속 하겠지만 그 추진 의지는 두고 봐야 한다. TK정치권은 선거기간 반발 수위를 조절한 뒤 선거 이후엔 확 달라져야 한다. 통합신공항특별법 통과에 정치적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금까지 보여준 무기력함과 분열로선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상식과 이성을 포기한 여당의 횡포에 신사적으로 대응하려는 자세는 쓰레기통에 버려라. 필사즉생(必死則生)의 각오로 통합신공항특별법을 관철시켜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TK정치권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동네공항으로 전락시킨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