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609010001288

영남일보TV

부진 털어내는 '쓰리런' 구자욱...삼성 라이온즈는 KIA에 5-7 패배

2021-06-09 22:44
202106092136066731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이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 7회말 우중월 3점 홈런을 기록한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막판 뒷심을 발휘했으나,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삼성은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맞대결에서 5-7로 아쉽게 패했다.

삼성은 이날 '롱릴리프' 전문 김대우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김대우는 1회 선두타자를 뜬공으로 돌려세웠지만, 두 번째 타자 김선빈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최형우에게 투런 홈런을 맞았다. 2회와 3회를 안정적으로 잘 막아낸 김대우는 4회 이번엔 황대인에게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삼성은 5회말 2점을 따라붙었다. 김상수와 피렐라의 안타로 2사 1·3루 찬스가 만들어졌고, 구자욱의 내야 안타가 터지면서 삼성은 첫 득점을 만들었다. 이어 오재일의 안타까지 터지면서 삼성은 2-4로 따라갔다.

추격의 불씨를 살린 삼성은 7회초 좌완 이승현을 내리고 우완 이승현을 투입했는데, 이것이 결정적 악수였다. 이승현은 선두타자 이창진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최원준에게 1타점 적시 3루타를 얻어맞았다. 이어 김선빈과 최형우에게 연달아 볼넷을 내주고 2사 만루에 임현준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임현준이 KIA 김태진과의 4구 승부 끝에 2점을 허용해 경기는 2-7로 다시 벌어졌다.

7회말 삼성은 재차 점수 차를 2점으로 좁혔다. 박해민의 볼넷과 피렐라의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2루 찬스를 다음 타자인 구자욱이 부진으로 털어내는 3점짜리 대형 홈런으로 연결해냈다.

하지만 삼성은 이후 추가 점수를 얻어내지 못하고 5-7로 경기를 내줬다.

최시웅기자 jet123@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