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913010001688

영남일보TV

국민의힘 대선경선 앞두고, 주요 후보들 "TK 맞춤형 공약 발표"

2021-09-13 20:16

홍준표 "대구 공항이전 후적지 '잠들지 않는 도시' 두바이 방식 개발"
유승민 "반도체 미래도시와 신공항을 연계해 지방경제-대학 살릴 것"
윤석열 "항공물류가 원활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집권즉시 교통망 확충"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3일 대구 동성로에서 'TK 비전발표회'를 열고 대구경북 5대 공약을 발표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국민의힘 대선 주자를 8명으로 압축하는 1차 예비경선(컷오프) 여론조사가 시작된 13일 홍준표·유승민·윤석열 등 당내 주요 후보들이 대구 경북(TK) 맞춤형 공약을 잇따라 발표하고 나섰다.


2021091401050005279.jpg

가장 발 빠르게 대구 경북에 대한 공약을 발표한 건 홍준표(대구 수성구을) 의원이다. 홍 의원은 이날 'jp희망로드' 마지막 일정으로 동성로를 찾아 TK 비전발표회를 열었다. 그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문 공항으로 건설 △대구 공항이전 후적지 '잠들지 않는 도시' 두바이 방식 개발 △신공항 연계 공항 공단 조성 △구미공단 스마트 재구조화 △포항 수소 경제 단지 구축 등의 5대 공약을 발표했다. 


특히, 신공항 정책과 관련해서는 TK 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명명하고 부산 가덕도신공항은 '김영삼 공항', 전남 무안신공항은 '김대중 공항'이라는 이름을 붙여 4대 관문공항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202109130100042420001688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3일 오전 대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에서 상인들과 간담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전 의원은 경제전문가이자 대구에서 태어나고 자라 국회의원을 지냈다는 점을 어필하며 구체적인 공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날 서문시장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등을 찾은 유 전 의원은 코로나19 피해 관련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최근 영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선 "제가 구상하고 있는 공약 중 가장 큰 프로젝트는 '반도체 미래 도시'라는 것"이라며 "영남과 호남을 아우르는 남부경제권에 반도체 미래도시를 지어서 정부가 50조원 정도를 선투자해서 민간 기업들이 그 투자에 동참하도록 하면서 미국과 대만을 따라잡고자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경우, 제가 2013년 '군 공항이전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을 대표 발의하면서 처음 추진됐는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누구보다도 통합신공항을 완성으로 이끌지 않겠나"라며 "반도체 미래도시와 신공항을 연계해 지역 균형 발전, 지방경제·지방대학 살리기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KakaoTalk_20210913_134446872_0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오후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 직원과 셀카를 찍고 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이날 안동을 방문해 경북 북부지역에 대한 공약을 발표했다. '대구경북 경제과학연구소'를 설립해 유기적인 지역 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윤 전 총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이 경북 북부권 바이오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지난 11일 대구 방문에서는 "(경북 지역으로) 공항 이전 문제가 있는데, 항공 물류가 필수적"이라며 "대구경북 전 지역의 허브로서 교통망을 확충하는 등 항공 물류가 원활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집권 즉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