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923010002707

영남일보TV

[사설] 'ESG 경영', 대구경북 기업도 피할 수 없다

2021-09-24

세계 경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됐다. 과거에는 기업의 재무적 요소에 중점을 두고 평가했지만, 앞으로는 ESG 경영과 같은 비재무적인 요소가 중요한 지표가 될 전망이다. EU 등 주요국들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선언하며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기후변화 대처에 역행하는 사업을 벌이면 세계 주요국 진출이 어려워질 수 있는 것이다.

정부도 ESG 경영에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2025년부터 자산 총액 2조 원 이상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ESG 공시를 의무화하고, 2030년부터 모든 코스피 상장사로 확대한다. ESG가 먼 얘기가 아니다. 곧 닥쳐올 미래다. 대기업도 하나둘 ESG경영위원회를 출범하기 시작했다. 대기업 변화는 협력업체로 이어질 게 뻔하다. 중소기업이 '나 몰라라' 할 수 없는 상황이 곧 온다.

하지만 수익을 추구해야 하는 기업으로선 비용이 만만찮게 들어가는 ESG 경영을 도입하기가 쉽지 않다. 특히 자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ESG 전환은 더 힘들다. 그렇다고 흐름을 비껴갈 순 없다. 이익 극대화에 매몰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아랑곳하지 않고 생산·유통하는 기업은 점점 투자를 유치하기가 쉽지 않다.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받아들여야만 하는 ESG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준비 없이 떠밀리듯 성급히 도입하면 경영에 부담이 될 수 있다. 영남일보가 23일 자부터 '대구경북 ESG 우량기업'을 연재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시리즈의 첫 기업으로 소개된 한국가스공사는 ESG 경영의 성공모델로 꼽힌다. 시리즈를 통해 ESG의 가치를 재인식하게 하고 '한국형 ESG'의 미래를 제시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ESG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기업과 정부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대기업이 ESG를 이유로 협력업체에 부담을 전가하기보다는 중소기업의 ESG를 지원하고 연대와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을 추구해야 한다. 정부도 대응 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위해 현실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함은 물론이다. 그래야 ESG를 통해 지역경제가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