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1014010001746

영남일보TV

중소기업 절반 "주 52시간제 시행 여전히 어렵다"

2021-10-15

주 52시간 근무제를 적용받는 5인 이상 중소기업의 절반은 여전히 제도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근로자 5인 이상 299인 이하 중소기업 41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시행 실태 및 제도개선 의견조사'에 따르면 대상 기업의 54.1%가 '주 52시간제 시행이 여전히 어렵다'고 응답했다. 비중은 제조업(64.8%)이 비제조업(35.9%)에 비해 더욱 높았다.

주 52시간제 대응법으로는 '탄력근로·선택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이 30.7%로 높았고, 다음으로 '추가인력 채용'(18.6%), '특별연장근로 인가제 활용'(17.1%), '8시간 추가연장근로제 활용'(1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5~29인 기업은 '8시간 추가연장 근로제 활용'(40.9%)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0~49인 기업은 '탄력근로·선택근로 등 유연근무제 도입'(37.7%)이 주된 대응 방법으로 꼽혔다.
오주석기자 farbrother@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