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1125010003102

영남일보TV

방역 다시 강화하나...김부겸 "26일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방향 다시 결정"

2021-11-25 10:17
2021112501000783300031021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6일 열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 방향을 새로 결정하기로 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방역이 다시 강화될 지 주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열린 제4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정부는 오늘 위원회에서 모아주시게 될 의견을 토대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서 내일 중대본에서 앞으로의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방향을 결정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 위원들은 지난 4주 동안의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특히 고령층의 감염확산이 집중되면서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고, 수도권의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란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 총리는 "우리보다 백신접종을 먼저 시작했던 유럽을 비롯한 여러 나라들도 면역이 약해진 틈을 비집고 공격하는 코로나의 기세를 이겨내지 못하는 모습"이라며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택치료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총리는 "이제는 일상회복에 걸맞게 의료대응체계도 큰 틀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라며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감염이 증가해 최근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선 60세 이상 고령층과 아동·청소년층의 방역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대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구경모 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