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1208010000842

영남일보TV

홍남기 부총리 "아파트 매매가격 대표적 하락 지역 대구·영주"

2021-12-08 09:49

"정부, 통합공공임대로 향후 매년 7만호 수준 물량 공급"

2021120801000229100008421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기재부 제공.

정부가 통합공공임대로 향후 매년 7만호 수준의 물량을 공급한다. 또 대구·영주의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통합공공임대로 앞으로 매년 7만 호 수준의 물량을 공급하겠다"라며 "내년 1월 중 과천 지식정보타운 등 선호 입지에 1천181호 규모의 첫 입주자를 모집하는 것을 시작하겠다"라고 밝혔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기존의 영구임대·국민임대·행복주택 등 복잡한 임대유형을 통합해 입주 자격과 공급기준을 단일화한 것으로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세대의 월평균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이고, 총자산이 소득 3분위(5분위 기준) 순자산 평균값(지난해 2억8천800만원) 이하인 무주택 가구 구성원이 입주 대상이다.

홍 부총리는 "통합공공임대는 질 좋은 평생주택을 실현해 나가기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30년 거주를 보장해 이사 걱정 없이 내 집처럼 살 수 있도록 하고, 거주 중 소득수준이 점차 증가하면서 발생했던 퇴거 리스크도 해소하고자 한다. 연말이면 시행 준비가 완료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통합공공임대와 연계해 3∼4인 가구가 선호하는 중형주택(전용면적 60∼85㎡)도 신규 도입하고 질적인 측면에서도 분양주택 수준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중형주택 올해 1천호, 내년 6천호, 2023년 1만1천호, 2024년 1만5천호, 2025년 이후 2만호 등 공급된다.

홍 부총리는 "이 밖에도 이달에는 연중 최대 물량인 1만7천호의 사전청약을 시행하고 2·4대책 본 지구 8곳을 지정하는 등 주택공급을 위한 가시적 조치들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택시장이 안정화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홍 부총리는 "사전청약, 2·4대책 예정지구 지정 등 주택공급 조치와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관리 강화 등으로 최근 주택시장의 안정화 흐름이 보다 확고해지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매매시장의 경우 서울은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 가격이 하락 진입 직전 수준까지 안정되고 11월 실거래의 절반이 직전 거래 대비 보합·하락했다"라며 "지방은 세종·대구를 비롯해 가격하락 지역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방의 주요 하락 지역으로 세종·대구·영주·전북 김제를 꼽았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부동산정책 기본 틀을 견지하며 시장기대를 상회하는 공급확대, 적극적 수요관리 등을 통해 안정화 기조가 확산되도록 총력 경주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구경모 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