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120424.010060743280001

영남일보TV

대구 시립공원묘지 납골당 ‘봉안대란’ 오나

2012-04-24

제1·2추모의집 수용 포화, 8월부터 유골 봉안 제한
시민, 신규시설 건립 요구, 대구시 뾰족한 대책 없어

대구 시립공원묘지 공설 봉안당(납골당)이 오는 8월부터 일반 시민의 유골 봉안을 제한하기로 해 ‘봉안대란’이 우려된다. 시민은 시립 봉안시설 증축이나 신규 봉안시설 건립을 요구하고 있지만 대구시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대구시는 23일 칠곡군 지천면 낙산리에 위치한 공설 봉안당인 ‘제1·2추모의 집’이 수용 능력을 초과, 8월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비롯한 저소득층이나 국가유공자에 대해서만 봉안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구시민의 화장률이 67%를 넘어서는 등 공설 봉안당이 수용 한계치에 이르렀지만 증축이나 신규 봉안시설 건립 추진이 해당 지역 주민 반발에 부딪히자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방안이다.

특히 1만7천612기를 봉안하는 제2추모의 집은 지난해말 이미 만장된 상태다. 1만1천기 규모의 제1추모집도 3월말 현재 3천830기만 더 수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해 평균 2천800여기가 봉안되는 것을 감안하면 내년 상반기에는 시립공원묘지 수용공간이 바닥나게 된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일반시민에게 사설 봉안당이나 선산, 수목장 등 다른 방법을 찾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대구시는 사회적 약자만 봉안당에 수용하면 2016년말까지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시민이 공설 봉안당 안치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는 것. 공설 봉안당은 10년 안치 비용이 20만원이지만 종교단체 등 사설 봉안당은 같은 기간에 최소 200만∼300만원, 많게는 1천만원이 넘는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대구시는 공설 봉안당의 공간부족에 대비해 이해 당사자인 마을 주민, 칠곡군, 경북도와 여러차례 협의를 진행해 왔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2층 규모의 제2추모의집을 3층으로 증축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해당 주민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또 공설 봉안당 인근에 부지 1만9천여㎡를 매입해 제3추모의 집을 건립하는 계획도 역시 주민 반발로 무산됐다.

공설 봉안당 인근 200여가구 주민은 봉안당 증축이나 신규 봉안시설을 건립하는 대신 도시가스 공급, 주차장 확보, 그린벨트 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도시가스 공급이나 주차장 확보 등의 요구사항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그린벨트 해제는 국토해양부에 권한이 있어, 대구시가 이렇다 저렇다 말할 입장이 못된다. 이 때문에 협상이 한발짝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부산의 영락공원과 같은 대규모 종합장사시설을 만드는 것을 계획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주민 설득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난감해 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