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325010004597

[사설] 바이러스 통제 가능할 때까지 '일상회귀' 신중해야

2020-03-26

질병관리본부 자문기구인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코로나19는 종식할 수 없는 만큼 방역정책도 의학적 측면과 아울러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측면을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은 "가을이 되면 코로나 유행이 다시 찾아오게 된다. 인구의 60%가 이 바이러스에 면역을 가지게 됐을 때 비로소 확산을 멈출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방역대책으로 잡기 어려우니만큼 사회·경제적인 손실을 고려해 감염사태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주장이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 자체의 생각이 아니라 질병관리본부와의 사전조율을 통해 나온 말이라면 위험천만한 발상이다. 우리 국민이 일상생활을 하면서 60%가 집단면역을 가지려면 코로나19 치사율을 고려할 때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를 중심으로 35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정부 방역 당국은 '채택 가능한 방역대책이 아니다'며 선을 긋긴 했지만 중앙임상위가 무슨 이유에서 이러한 기자회견을 했는지 그 의도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 집단감염이론은 현실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안(案)이 절대 아니다.

대구에서는 어제(25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어제 전국적인 신규 확진자 100명 중에는 51명이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다. 언제 어디서든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정부 자문기구가 '바이러스를 잡을 수 없으니 일상으로 회귀하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으니 어이가 없는 일이다.

정부가 방역대책 완화에 대해 고려할 수 있는 시점은 확진자에 대한 감염 경로를 완전하게 파악할 수 있을 정도가 됐을 때다. 중앙임상위 주장대로 바이러스 방역을 포기하고 국민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버리면 지금까지 해 왔던 자율봉쇄는 무의미하게 되고, 국민 삶 자체가 불안의 연속이 된다. 바이러스 사태가 안정기에 접어들 때까지 모두가 조금만 더 참고 견뎌내야 한다.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