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630010004420

대구경북 코로나19 항체검사 늦어져 '깜깜이 감염' 확산 우려

2020-07-01

코로나 19 '항체검사'에 대한 방역당국의 미온적 태도가 '깜깜이 감염'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항체검사는 코로나 19에 감염된 이후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체내에 형성됐는지를 조사하는 것으로, 해당 지표는 집단면역 형성 여부와 무증상 감염 규모를 파악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최근 무증상 감염이나 감염경로를 파악할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의 비율이 급격히 늘면서 항체검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의료계는 '방역대책을 수립·보완하는 과정에서 항체검사 데이터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영남일보 4월22일자 11면·6월13일자 1면 보도)고 지적한 바 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보다 완화된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을 고려할 때 객관적 기준을 근거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항체검사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당초 5월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검사방법 및 진단시약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소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르면 이번 주에나 진단시약 성능평가를 위한 용역을 체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항체검사 결과를 토대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미국, 유럽 등에 비하면 시기가 늦어진 셈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국민건강영향조사'를 통해 확보된 혈청 1천555건 및 서울 서남권 내원 환자 1천500건에 대한 검사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코로나 19 정례 브리핑에서 "1천500건 조사 결과 항체율이 0.1%에 불과하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관계가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확보된 혈청은 상용화된 시약을 사용해 검사하고 있으며 다음주내로 조사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은 희망사항에 불과하다"면서 "조사가 완료되면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공개하겠다. 이를 토대로 조급하지 않게 대응하고 (코로나 19) 확산 속도를 억제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인 대구·경북지역의 검사에 대해선 "연구과제의 하나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2~3월 확진자가 많이 나왔던 지역에 대한 항체검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료계에선 2차 대유행에 대비해 방역대책을 수립해야하는 시기인 만큼 신속한 항체검사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역 의료계 한 관계자는 "이미 몇개월 전부터 항체검사를 통해 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지만, 정부는 지나치게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 같다. 지역, 계층, 성별, 연령대별로 객관화된 데이터를 갖고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