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730010005228

안동서 집중호우에 나무 쓰러지고 침수에 산사태까지

2020-07-30
2020073001001216400052291
경북 안동시 풍천면 도청 천연숲로 인근 도로가 침수돼 소방대원이 수습에 나서고 있다.<독자제공>
2020073001001216400052292
30일 오전 경북 안동시 풍산읍내 도로가 집중호우로 침수됐다.<독자제공>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밤사이 집중호우가 내린 경북 안동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30일 안동시와 안동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7분~33분 사이 안동시 이천동과 서후면 금계리, 옥동에서 가로수 등 나무가 쓰러졌다.

이 여파로 일부 지역은 교통이 통제되기도 했으나 오전 8시30분쯤 응급 복구됐다.

시간당 15~20㎜ 안팎의 강한 호우가 집중된 오전엔 도청 신도심 천연숲로 인근 도로와 풍산읍내 도로가 침수됐다가 이날 오전 9시20분쯤 복구됐다.

현재 풍산읍 수곡리 일대에 한 펜션 인근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3t가량의 토사가 도로로 유출돼 경찰이 통제 중이다. 안동지역은 이날 오전 5시부터 10시까지 5시간 동안 총 61㎜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안동시는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산사태와 침수지역에 대한 복구 작업에 들어갔다.

안동시 관계자는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예찰과 점검을 벌이고 민간·공공시설의 추가 피해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