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916010002255

[사설] 꼬리 무는 비례대표 악재…민주당 대처가 안이하다

2020-09-17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정의기억연대 등과 관련해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 정지를 확정했다. 윤 의원이 먼저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스스로 당직을 내려놓고, 당원권 행사 중지를 요청한 것을 받아들인 모양새를 취했다. 그런데 이 정도 조치로 윤 의원에 대한 국민적 비판의 목소리를 잠재울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성금 유용 문제로 국민적 지탄을 받는 윤 의원이 대법원 최종심까지 가면서 의원직을 유지할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윤 의원 외에도 이상직·김홍걸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대처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 체불 임금이 250억 원에 달하는 가운데 대량 해고를 진행한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의원은 전 부인을 통한 재산은닉 의혹까지 받고 있다. 하지만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 의원에 대해 자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는데 그쳤다. 또 부동산 관련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을 받는 김홍걸 의원에 대해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점 때문인지 공개적으로 거취를 거론하는데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두 사람 모두 16일 당 윤리 감찰단에 회부되긴 했지만, 감찰 결과가 국민 기대치에 미칠지는 미지수다

미증유의 코로나 위기는 여당이 국민의 힘을 한데 모아도 극복이 쉽지 않다. 잘못을 저질렀는데도 뉘우치기는커녕 정면돌파하겠다고 밀어붙이는 정부를 국민이 어떻게 믿고 따르겠나.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고 오만하게 나가다가는 되레 수습하기 어려운 상황에 빠져들 수 있다. 여론을 직시하고 문제가 되는 의원들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내리길 바란다. 해당 의원들 먼저 결단을 내리는 것도 좋다. 민주당은 문제 인물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하고 비례대표로 선출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도 해야 한다.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탈세 의혹을 받던 양정숙 의원을 21대 국회 개원 전에 제명한 바도 있지 않나. 양 의원은 현재 더불어시민당에서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비례대표 악재가 줄줄이 터지는데 민주당의 대처가 안이하다.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