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721010002681

영남일보TV

영일만대교 건설 물건너 갔나...김부겸 "현 정부서 못하면 차기 정부 약속 받아내겠다"

2021-07-22
2021072101000671800026811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방역 점검차 방문한 경북 포항 여객선터미널에서 열린 기자 인터뷰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경북 동해안 주민의 숙원사업인 포항 영일만대교 건설이 차기 정부로 넘어갈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방역 점검차 방문한 경북 포항여객선터미널에서 열린 기자 인터뷰에서 "영일만대교 건설에 대한 상징성과 기대감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교통 수요와 미래 투자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현 정부가 이런 부분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현 정부가 추진하지 못하면 이 사업과 관련해 다음 정부의 약속을 받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영일만 대교 건설 예산을 정부에 수차례 요구하고 있지만, 번번이 퇴짜를 맞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4월 내년도 예산안에 영일만 횡단 구간 고속도로(대교) 건설의 국비 반영을 요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이날 김 총리가 차기 정부 약속을 언급함에 따라 사실상 영일만대교 건설은 이번 정부에서는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아울러 김 총리는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한 동해안 주민들의 경제적인 피해 호소와 관련해 "정부의 탈원전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다만, 이미 건설 중인 신한울 1호기는 많은 예산이 투입됐기 때문에 가동하게 됐다"며 "다만, 원전과 관련해 정부의 큰 그림은 '탄소 중립'이 기초이다. 이 과정에서 경제적 피해를 본 주민들에 대해 정부는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 19 방역과 관련해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하고 비수도권은 2단계를 시행하는 등 엄격한 조치가 진행됨에도 국민들이 견뎌주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뿐"이라며 "국민에게 죄송하고 감사할 따름이다"고 덧붙였다.
글·사진=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