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513010001711

영남일보TV

대구 동구 일대서 행인의 스타킹 등에 검은 잉크 뿌린 40대, 징역형의 집행유예 선고

2022-05-13 14:33
clip20220513142724
출처- 게티 이미지 뱅크

대구 동구 일대에서 행인에게 검은 잉크를 뿌리고 달아난 남성(영남일보 2월 15일 등 보도)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단독 배관진 부장판사는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13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자신의 성적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젊은 여성들이 자주 지나다니는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일대를 돌아다니면서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들을 찾고, 이들을 몰래 뒤따라가 이들이 입은 살색 스타킹에 검은색 잉크를 뿌리기로 마음먹었다.

이에 따라 A씨는 2월 14일 오후 3시 55분쯤 검정색 미니스커트를 입은 B(여·23)씨를 몰래 뒤따라가 작은 플라스틱 통에 담긴 검은 잉크를 허벅지 뒷부분에 뿌렸다.

다음날인 15일 오후 2시 54분쯤에도 또다시 미니스커트를 입은 C(여·21)씨를 따라가 그의 엉덩이 부분 등에 검은 잉크를 뿌렸다.

A씨는 시가 7만원 상당의 미니스커트와 총 1만5천원 상당의 스타킹 2개를 망가뜨렸다는 '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배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죄질이 좋지 않고, 동종·유사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단, 범행을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서민지기자 mjs858@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