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623010002934

영남일보TV

한수원 경영진과 주요 간부, 위기 극복 동참 차원 성과급 자진 반납

2022-06-24
2022062301000722400029341
한국수력원자력주는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정재훈 사장 등 경영진과 주요 간부들이 자율적으로 성과급 반납에 동참한다. 사진은 한수원 본사 전경. 영남일보 DB

한국수력원자력은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주요 간부들이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자율적으로 성과급 반납에 동참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은 경영진과 1직급 주요 간부들이다.

한수원은 “전력그룹사의 재무 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요인 최소화 등 국민 부담 완화를 위해 경영 성과급을 반납한다”며 “전력그룹사 간 소통·협업 강화와 고강도 자구노력 등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경영혁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한전과 9개 자회사에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으며 현재까지 한전과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한전KPS, 한전KDN, 중부발전 등이 성과급 반납 의사를 밝혔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