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0124010002929

영남일보TV

칠곡군 매원마을 종갓집, 코로나 이전 설 명절 풍경 회복

2023-01-24 09:10
2023012401000682300029291
경북 칠곡군 매원마을 박곡종택에 모인 일가친척이 아이들의 세배를 받고 있다. <칠곡군 제공>
2023012401000682300029292
경북 칠곡군 매원마을 박곡종택 사당에서 차례를 올리고 있다. <칠곡군 제공>

코로나19 확산 이후 거리두기 없는 첫 명절을 맞아 영남 대표 반촌(班村)인 경북 칠곡군 매원 마을의 한 종갓집에는 일가친척의 발길이 이어지며 코로나 이전의 활기찬 설 명절 풍경을 회복했다.

매원 마을 박곡(朴谷)종택에는 일가친척이 모여 차례를 지내고 덕담을 주고받으며 복이 가득한 계묘년 한 해를 기원했다.

3년 만에 느껴보는 설 다운 분위기 속에 가족과 함께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을 나눠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지난해 설에는 거리두기로 인해 마스크를 쓴 소수의 성인 남성만이 종갓집 사당에서 차례를 지냈으나, 올해는 많은 가족이 사당에서 조상께 새해 인사를 올렸다.

4일간의 연휴 동안 종갓집 사당으로 인사를 오는 문중의 발걸음도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박곡종택 뿐만 아니라 귀암종택·석담종택 등 칠곡군의 다른 종갓집의 설날 풍경도 3년 만에 재모습을 찾았다.

박곡 종택 종손은 "일가친척과 문중이 한자리에 모인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며 "오랜만에 가벼운 마음으로 함께했다. 같이 전도 부치니 설 분위기가 물씬 난다"며 환하게 웃었다.

연휴 기간 가족과 친지들을 찾아 나선 발길이 늘자 칠곡군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비상 대응 체계를 유지하는 등 연휴 기간 코로나 확산과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며 "출향인들이 고향의 따뜻한 품에서 럭키 칠곡의 좋은 기운을 받고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매원 마을은 안동 하회마을, 경주 양동마을과 함께 조선시대 영남 3대 양반촌으로, 한때 400여 채의 전통 가옥이 있었으나 6·25 전쟁 때 소실돼 현재는 60여 채만 남아 있다.

최근 한옥 복원 사업과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관광 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