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0924010002968

영남일보TV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시대정신 거스르는 잔당들의 저항 당랑거철"

2023-09-25

친명계 일색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후보자 겨냥
"한 줌 흙, 개딸들 아무리 버텨봐야 찻잔 속 태풍"
민주당 향해 "악순환 고리 끊고 민생 경쟁하자"

2023092401000736600029681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2일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대구 경제인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로 인해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을 정조준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 대표는 24일 SNS에 "한 줌 흙에 불과한 '개딸'(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이 아무리 버텨봐야 찻잔 속 태풍"이라며 "나라 정상화를 향한 도도한 시대정신을 거스르는 잔당들의 저항은 당랑거철일 뿐"이라고 적었다. 또 "반성과 성찰 없이 또다시 당권과 공천권을 사수하기 위해 법과 원칙, 국민의 상식을 무시한 채 끝 모를 방탄과 입법 폭주로 민의의 전당을 특정 개인의 방탄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시키려는 잔당이 여전히 버티고 있어 안쓰럽다"고 했다.

김 대표의 지적은 오는 26일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명계가 당선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으로보인다.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에 따라 민주당 내부에서 '가결파 색출' 움직임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소속 의원 전원에게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 탄원서'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민주당은 26일로 예정된 이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법원에 당 차원의 결의를 보이겠다는 취지라 밝혔지만, 일각에선 결국 '수박 색출'을 위한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민생을 위한 경쟁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벼랑 끝까지 내달은 대한민국의 비정상 상태가 매서운 민심의 힘에 의해 비로소 정상화의 길로 접어들 수 있는 조그마한 단초가 발견되고 있다"며 "의석 수만 믿고 툭하면 해임하고, 탄핵하고, 방탄을 해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이제는 민생을 위한 선의의 경쟁을 하자"고 밝혔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yeongnam/public_html/mobile/view.php on line 399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