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1128010003906

영남일보TV

"제 2판교로" 대구시, 제2수성알파시티 신규 조성

2023-11-28 14:50

기존 수성알파시티 인근 58만4천㎡ 추가 조성
사업비 1조원...2028년 기업 분양, 2030년 단지 완공
2008년 이후 15년 만에 신규 용지 조성...비수도권 최대 ICT단지

2023112801000943700039061
제2수성알파시티 조성사업 개요 및 위치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제2수성알파시티를 신규 조성해 디지털산업 공간을 확충함으로써 수성알파시티를 '제2의 판교'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대구시는 기존 수성알파시티와 인접한 대구미술관 남측에 약 58만4천㎡(17만7천평) 규모로 '제2수성알파시티'를 신규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중 지식기반산업 시설용지는 16만6천㎡(5만평) 정도 공급된다. 지난 2008년 수성알파시티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한 이후 15년 만에 경제자유구역을 확대하는 것이다.

이번 개발이 완료되면 수성알파시티의 총 면적은 현재 97만6천㎡(30만평)에서 156만㎡(48만평)으로 넓어진다. 지식기반 산업시설용지는 현 17만8천㎡(5만4천평)에서 약 34만3천㎡(10만4천평)으로 확대된다.

개발 대상지는 수성IC, 범안로에 인접한 우수한 교통 접근성과 대구미술관, 삼성라이온스파크 및 대구스타디움, 향후 대구대공원 및 연호지구 개발이 예정된 곳이다. 정주여건이 우수해 지역 청년 및 디지털 기업들이 선호하는 직·주·학·유가 가능한 최고의 기업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제2수성알파시티는 유니버시아드대로 남쪽 지역은 지식기반 산업시설용지로, 범안로 톨게이트 방향은 공동주택으로 개발된다. 근생시설은 두 지역의 중간지대에 조성될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약 1조 500억원 수준이며 경제자유구역 확대 방식으로 개발된다.

대구시는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과 대구도시개발공사와 개발 TF팀을 구성해 2028년 기업 분양, 2030년 단지 완공을 목표로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개발부지의 대부분(88.9%)은 녹지지역으로 현재 농경지로 사용 중이다. 평탄하고 완만한 경사의 지형이어서 개발이 용이한 상태다. 또 사업대상지의 약 51만1천㎡(15만5천평)는 개발제한구역으로 향후 관계 부서와 원활한 협의를 통해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27일 산업단지 개발에 따른 투기 방지를 위해 사업대상지를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공고했다.

수성구청에서는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을 위한 열람공고를 함께 실시했으며 공고 기간이 완료되면 즉시 지정할 방침이다. 이번 조치는 사유재산 침해 최소화를 위해 행위 제한을 사업대상지로 한정했다. 그러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인근 지역에도 급격한 지가 상승 등 투기 움직임이 감지되면 토지거래 허가구역을 확대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수성알파시티 확대 개발을 통해 대구를 수도권 판교에 버금가는 디지털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선우기자 sunwoo@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손선우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