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1130010004311

영남일보TV

주차장 아수라장 만들고 이틀째 잠적…사건도 오리무중

2023-11-30 14:59
북부경찰서
대구 북부경찰서 전경.

지난 29일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50대 차주 A씨가 이틀째 잠적 중이다.

30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주민인 A씨는 사고 이틀째인 이날 오후까지 경찰의 전화 연락 등을 받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경찰은 A씨의 조사 일정은 물론, 음주 운전 여부도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다.

해당 사건이 강력 범죄가 아닌 탓에 경찰도 적극 행정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사고 당일 행적을 파악해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과 사고 후 미조치 혐의 적용 여부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지하 주차장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피해 차량을 살펴보기만 하는 모습이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피해 차주들에게 보험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승엽기자 sylee@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승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