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1204010000383

영남일보TV

지하주차장 쑥대밭 만든 차주 닷새만에 경찰 출석…“음주운전 사실 아냐”

2023-12-05
독자제공.
지난달 29일 대구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15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독자제공.

 지난달 29일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들이받고 도주한 50대 운전자가 사고 발생 닷새 만에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해당 운전자는 음주운전 의혹 등에 대해선 전면 부인했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4일 오전 10시 30분쯤 해당 운전자 A씨가 경찰에 출석해 1차 조사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음주운전은 아니다. 사고 당시 늦게까지 회사에서 일한 데다 감기 기운까지 겹쳐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경찰이 A씨에 대해 실시한 마약 간이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진술을 토대로 사고 당일 행적과 음주 여부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의 혐의를 적용할 지 검토할 방침"이라며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29일 0시28분쯤 북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차량 15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잠적한 바 있다. A씨는 사고 이틀 만인 지난 1일 경찰에 출석하겠다고 했다가, 일방적으로 출석 일정을 변경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승엽기자 sylee@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이승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