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514010001967

영남일보TV

[시선과 창] 텐트 밖은 유럽, 학교 밖은 ○○

2024-05-15

'교육 기본도 힘든 차가운 곳'
'방학·연금도 있는 따뜻한 곳'
학교와 학교 밖의 인식 달라
좋은 교육과 밝은 미래 위해
더 설득하고 더 소통을 해야

2024051401000464100019671
박정곤 대구행복한미래재단 상임이사

텐트 밖은 유럽. 유명 배우들이 렌터카를 타고, 텐트를 치고, 자유로이 여행하는 예능 프로그램 이름이다. 텐트 밖은 이국적인 풍경과 낯선 문화가 가득하다. 기대, 설렘, 여유의 세계가 펼쳐진다. 꾸미지 않고 보여주는 배우들의 일상이 푸근하다. 멋있다. 가 보고 싶어진다.

5월, 스승의 날을 맞아 '학교 밖'에 눈길이 갔다. A군은 늦게 등교한다. 수업에는 거의 참여하지 않는다. 상담실에서 안정을 찾고 표정이 밝아져 하교한다. A군은 형과 산다. 어머니는 가출했다. 아버지는 가끔 약간의 돈, 폭언과 함께 방문한다. 학교에서 애써 안정시켜도 집에만 가면 다시 불안정한 상태로 되돌아갈 수밖에 없다. 학교 밖은 A군의 성장을 돕기에 부족함이 많다. 그럼에도 학교 밖에서는 학교가 감당해야 할 영역이 크다고 한다.

B교장은 친구 모임에서 대입 이야기를 접었다. 고3 담임을 거쳤고, 교장이 되어서도 대입 정책에 관심을 기울였다. 시대 변화를 읽기 위한 연수에도 성실히 참여했다. 친구 모임에서 학생부 중심의 입시 방향에 대해 말했다. 다수 친구가 부정하고 비판했다. 특정 인사의 자녀 입시 비리 문제 등을 거론하며 학생부를 믿지 못한다고 했다. 학교 밖은 친구인 교장의 말도 믿지 않는다.

학교는 교권 추락으로 힘들다. 교육 활동을 펼치기가 너무 어려워졌다고 난리다. 입시 전형은 복잡하고 다양해졌다. 그만큼 민원도 많아졌다. 젊은 교사의 이직이 늘어났다. 학부모 민원에 시달리다 생을 마감한 사례도 있다. 그래도 학교 밖은, 세상이 바뀌면 학교도 당연히 달라져야 한다고 한다. 학교 밖은 살아남기가 훨씬 더 어렵다고 한다.

학교는 교원을 감축하면 안 된다고 한다. 학교는 늘 새로운 내용과 교수법을 고민하고 있다. 맞춤식 개별 학습을 지향한다. 학생의 과목 선택권을 보장한다. 소수 학생이 선택하는 특별한 과목 지도를 위해 온라인 학교도 운영해야 한다. 비교과 활동도 중시한다. 조리로 치면 1가지 10인분을 만들던 시대에서 10가지 1인분을 만드는 시대가 되었다. 그 1인의 취향도 제대로 맞추어야 한다. 그런데 학교 밖은 학생이 줄면 교원을 줄이고, 교원이 줄면 학급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당위론에 이설이 없다. 경제적인 관점에서 본다. 학생 예닐곱 명을 위해 학교 하나를 운영하기는 어렵다고 한다.

학교와 학교 밖의 인식이 이렇게 다르다. 학교는 교육의 기본도 지키기 힘든 차가운 곳이라 생각한다. 학교 밖은 방학이 있는, 월급 받는, 연금으로 살 수 있는 따뜻한 곳이라 생각한다. 그 인식의 폭을 좁혀야 한다. 더 좋은 교육, 더 나은 나라,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인식 차이를 좁힐 방법으로 김경범 서울대 교수는 "새로운 교사가 새로운 콘텐츠와 새로운 교수법으로 아이를 한명 한명 놓치지 않고 다양한 영역에서 아이들 모두의 역량을 키우겠다고 학교 밖 사회를 설득해야 한다"고 했다. 동의한다. 더 설득하고 더 소통해야 한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교육 현장 출신 12명이 당선되었다. 이들은 학교의 참모습을 학교 밖과 공유하기 가장 좋은 위치에 있다. 자기 경험을 바탕으로 또, 미래 세대의 건강한 성장이라는 담론을 기저로 학교 밖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역할을 기대한다.

더불어, 학교도 학교 밖과 더 소통해야 한다. 대구교육청이 시작한 '믿어요, 함께해요. 우리 학교' 캠페인은 좋은 시도다. 학교 밖은 믿음, 학교 밖은 희망, 학교 밖은 미래가 되길.
박정곤 대구행복한미래재단 상임이사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