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620010002814

영남일보TV

대구시 "정부 부동산 정책, 수도권과 비수도권 이원화" 건의 예정

2024-06-21

대구 미분양 올 하반기 증가 예상…시, 전문가 의견 청취

대구시 정부 부동산 정책, 수도권과 비수도권 이원화 건의 예정
대구 아파트 모습. <영남일보DB>
올 하반기에 대구지역 미분양 주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자 대구시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일단 시행사·건설사·학계 등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이를 토대로 대구시가 추진할 수 있는 미분양 해소 대책을 강구한다. 아울러 수도권 위주의 현행 정부 부동산 정책엔 비수도권 시장 환경에 대한 고려가 부족한 만큼, 비수도권과 수도권을 구분해 이원화 정책을 추진할 것을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미분양 관련 전문가 의견 청취는 지난 12일부터 전문가 1명씩 심층 개별 면담으로 이뤄지고 있다. 미분양을 비롯한 대구 주택시장의 문제점을 제대로 짚어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현재 10여명의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들었다. 더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예정이다.

전국 최다라는 오명을 쓴 대구의 미분양은 지역 주택시장 회복의 큰 걸림돌이다. 지난 4월 말 기준 대구의 미분양 공동주택은 9천667가구다. 지난해 2월(1만3천987가구) 정점을 찍은 뒤 14개월 연속 감소세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 미분양 물량이 다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분양 성적이 저조했던 후분양 및 선분양 단지들의 미계약 물량이 줄줄이 미분양 통계로 잡히기 때문이다.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후 미분양 문제도 악재다.

지역 부동산업계는 실질적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외치지만 정부 부동산 정책은 여전히 '수도권 바라기'다. 향후 공급 부족이 우려되는 수도권과 달리, 대구는 미분양과 공급 물량 과다로 시장 침체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대구시 정부 부동산 정책, 수도권과 비수도권 이원화 건의 예정
앞서 대구시는 총 5차례에 걸쳐 정부에 대구의 미분양 해소 정책을 건의했다. 지난달에도 주택정책 권한 이행(국토부), 미분양 주택 매입에 대한 세금 감면혜택(기획재정부), 정책금리 인하(금융위원회)를 건의했지만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시는 전문가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정부에 다양한 대책을 재차 건의할 계획이다. 비수도권과 수도권을 구분해 맞춤형 부동산 대책을 추진해 달라는 내용을 담는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전문가 의견 청취를 통해 정부에 건의할 사항을 새롭게 검토하고 내부적으로 어떤 정책을 추진할지 고심하고 있다"며 "조만간 이와 관련해 발표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주희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