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324010004373

대형 건설업체, 아파트값 주도...삼성물산 3.3㎡당 가격 6년째 '톱'

2020-03-25

시공능력 상위권 건설사의 아파트가 아파트값도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공능력평가 상위권 건설사 아파트값을 비교한 결과 시공능력평가 1위인 삼성물산이 지은 아파트가 매매 평균가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종합건설 부문 시공능력평가 순위는 삼성물산(1위), 현대건설(2위), 대림산업(3위), GS건설(4위), 대우건설(5위) 순이다.

24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시공능력평가 상위 5위권 건설사(컨소시엄 제외한 단독 시공 기준)별로 서울 지역 아파트의 올해 2월 말 기준 3.3㎡당 평균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삼성물산이 4천44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GS건설(3천902만원) △현대건설(3천466만원) △대림산업(3천18만원) △대우건설(2천414만원)이 뒤를 이었다. 삼성물산이 시공한 아파트는 2015년부터 6년 연속 가장 높은 매매가격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시공능력평가와 아파트값 순위에서 모두 선두를 지킨 가운데 2~4위권에서는 시공능력 순위와 아파트값 순위가 다소 차이를 보이며 치열한 각축전을 보였다. 시공능력 4위의 GS건설이 아파트값(3천902만원)은 삼성물산에 이어 둘째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고, 시공능력 2위인 현대건설은 아파트 매매 평균가격이 3천466만원으로 3위였다.

건설사별로 고가 아파트의 현황을 살펴보면 대부분 강남3구에 들어서 있다. 전용면적 84㎡ 기준, 삼성물산의 '래미안' 브랜드인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반포퍼스티지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등이 24억~33억원 수준의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GS건설의 '자이' 브랜드를 내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등이 25억~26억원의 시세를 나타냈다.

부동산114는 "대형 건설사일수록 아파트 브랜드 경쟁력이 높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다 보니 강남 등 요지의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지 수주전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는 경우가 많은 데다 건설사들의 고급화 전략으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