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522010003142

포항 스틸러스, 행운의 첫골 넣고도 아쉬운 역전패

2020-05-23

일류첸코, 상대실책 골로 연결
후속골 못내고 안방서 1-2 敗

2020052200020109091.jpeg
22일 오후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2020 K리그1 FC 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 양 팀 선수들이 치열한 볼 다툼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축구 FC서울이 '리얼돌' 파문으로 중징계를 받은 후 첫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분위기를 추슬렀다.

서울은 22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3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서울은 전반 4분 만에 어처구니없는 실책으로 포항에 첫 골을 헌납했다. 자기 진영 왼쪽에서 수비수 김주성이 가운데로 보낸 공을 김남춘과 골키퍼 유상훈 간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듯 아무도 잡지 않았다.

그러자 일류첸코가 잽싸게 공을 낚아채 빈 골문에 왼발로 가볍게 차 넣었다.

만회 골을 위해 안간힘을 쓰던 서울이 결국 전반 34분 균형을 되찾았다.

코너킥 기회에서 박주영이 올린 크로스를 황현수가 골문 정면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아 포항 골문을 열었다.

서울은 후반 22분 한찬희를 빼고 주세종을 내보내며 맞섰고 최용수 감독의 기대에 바로 부응했다.

후반 27분 한승규의 슈팅이 포항 수비를 맞고 흘러나가 얻은 코너킥 기회에서 주세종이 올린 크로스를 오스마르가 헤딩으로 마무리해 역전 골을 뽑았다. 연합뉴스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