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630010004390

군위군 "신공항 공동후보지 전제로 한 어떠한 설득에도 응하지 않겠다" 선언

2020-06-30

 

2020061001010003517.jpeg
김영만 군위군수(왼쪽)와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지난 10일 오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 대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영남일보 DB)

군위군은 30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해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를 전제로 한 어떠한 설득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군위군은 이날 배포한 '단독후보지를 선정하고, 인센티브는 의성이 다 가져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가 주민투표의 정당성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이전부지로 부적합하다는 선정실무위원회의 결론은 특별법은 물론 주민투표마저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법률적인 관점과 사실관계 등에 대한 시시비비는 접어두더라도 최근 경북도의 행보를 보면, 군위는 마치 경북에 속하지 않은 지자체인 양 한쪽편들기로 일관해 지역민의 가슴을 멍울지게 만들고 있다"면서 "법률적인 부분을 접어두더라도, 우리는 절대 공동후보지를 신청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특히 "진정으로 대구·경북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새로운 공항은 단독후보지 뿐"이라고 밝혔다. 그 근거로 △민항 활성화에 가장 큰 기반인 50㎞ 반경 내 단독후보지 인구 수는 공동후보지(169만명)의 2배에 달하는 353만명 △비행안전에 중요한 안개일수는 공동후보지(58.8일)에 비해 11배가 적은 5일 등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군위군은 "군민의 뜻을 거스르는 공동후보지 유치를 전제로 한 어떠한 논의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냉철한 판단을 통해 발전된 대구·경북을 다음세대에 넘겨 줄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위군은 오는 3일 열리는 선정위원회에 참석해 단독후보지에 대한 군위군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명확히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크롬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