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113010001585

[사설] 지방대의 위기는 지역의 위기

2021-01-14

저출산에 따른 가파른 학령인구(6~21세) 감소가 급기야 '지방대 위기'로 현실화하고 있다.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서 대구권 7개 일반대학(4년제)들은 1.8대 1~3.4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면서 몇몇 대학은 추가모집을 하더라도 입학정원을 채우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정시에서는 수험생이 가·나·다군에서 1곳씩 모두 3번 원서를 낼 수 있다. 중복 합격한 학생들이 다른 대학으로 빠져 나가는 것을 감안하면 정시에서 평균 경쟁률이 3대 1이 되지 않으면 일반적으로 '미달'로 간주한다. 지역거점 국립대학인 경북대가 평균 3.11대 1로 겨우 턱걸이 했다. 이보다 경쟁률이 낮은 대학들은 상당수 학과의 응시인원이 이미 입학정원에 미달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 교육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그런데 이런 현상은 비단 대구·경북만의 문제가 아니다. 비수도권 대학들이 한결같이 초토화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서울 소재 대학의 사정은 훨씬 양호했다.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와중에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이 한층 심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 대학의 신입생 모집 난항은 현 중학교 3학년생이 치를 2024학년도 대입에서 더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또 지역경제가 제대로 활력을 찾지 못할 경우 일자리 사정이 나을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권 대학을 선호하는 심리는 한층 커질 것이라는 예측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본격적인 양극화로 인재 유출이 가속화하다 보면 결국은 지역에는 인재가 남지 않게 된다. 그러면 지역의 발전을 담보할 수 없다. 악순환이다. 그렇다면 살길은 뭘까. 한발 빠른 혁신에서 해답을 찾아야 한다. 지방대학이 4차 산업혁명의 시대 흐름을 따르고, 이를 바탕으로 수도권 대학과 경쟁할 수 있는 재정적 뒷받침이 뒤따라야 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지방 거점 국립대학을 비롯한 경쟁력 있는 지방대에 장학금 확충, 연구 개발 사업 확대 등 획기적인 지원 강화책을 강구하길 바란다. 대학은 학과 통폐합 등 자체 개혁과 더불어 수요자 중심 교육혁신을 통해 지역 발전의 구심체로 거듭나는 길을 모색하길 기대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