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609010001251

영남일보TV

대구·포항 노후산단 공기質 높인다

2021-06-10

정부, 전국 7곳 대기개선 시범사업…올해부터 2년 325억 투입
대구 '염색·도금'·포항 '금속·비료' 사업장 악취 등 저감시설

오랜 세월 악취로 고통받아 온 산업단지 인근 주민들의 생활이 개선된다. 정부가 대구 서구 염색산단과 북구 제3산단, 포항철강산단 등 전국 7개 노후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대기방지시설 교체와 악취개선사업을 통합 지원하는 '광역단위 대기 개선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9일 "올해부터 2년간(2021~2022년) 개별 사업장 단위에서 지역 단위로 대기 및 악취개선 등을 포괄적으로 지원하는 '광역단위 대기 개선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대구·부산·인천·포항·광양·용인·김해 등 7곳이다. 2년간 총사업비 325억원(국비 50%·지방비 40%·자부담 10%)을 투자해 방지시설 개·보수, 악취 및 비산 배출 방지시설 보강 등 지역별 특화사업이 추진된다.

이 가운데 대구 서구(염색·서대구 산단 섬유 염색가공업) 및 북구(제3산단·침산 공업지역 도금업), 포항시(포항철강산단 철강업) 등에 대해선 사업장의 노후 방지시설과 후드·덕트 등의 교체를 지원해 인근 주거지역에 미치는 대기오염물질과 악취 등을 개선한다.

구체적으로 대구의 경우 염색·도금 업종에 종사하는 65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백연 저감 사업이 시행된다. 이를 위해 144억원이 투입된다. 포항 금속·비료 업종 5개 사업장에 대해선 31억원을 투입해 악취 저감시설(RCO)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에 선정된 지자체에 대해 다양한 기술적·재정적 지원을 연계하는 지원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단위로 산·학·연·관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계획단계에서부터 녹색환경지원센터 등 전문가를 참여시켜 사업장 여건에 맞는 최적 방지시설이 설치되도록 지원한다.

또 시설개선 후 운영관리를 상시 점검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측정기기를 부착하고, 환경기술인의 관리능력을 높이기 위해 기술진단을 지속하는 등 일회성 지원이 아닌 실질적·지속적 지원이 되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사업장에 대한 혜택도 강화한다.

환경부 김승희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이 지역별로 대기오염물질·악취 등을 포괄적으로 관리하는 새로운 사업방식으로 성공적으로 정착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범사업 성과를 평가해 시행지역 확대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