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610010001437

영남일보TV

뷰캐넌 7승·구자욱 7호포...삼성 라이온즈, KIA에 4-2 승리하며 설욕

2021-06-10 21:42
202106101902013171
삼성 라이온즈 구자욱(가운데)이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펼쳐진 KIA 타이거즈와의 맞대결 1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2점 홈런을 날리며 팀의 2-0 리드를 가져왔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위닝 시리즈를 가져왔다.

삼성은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이하 라팍)에서 열린 KIA와의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이날 홈런 2개로 경기를 가져왔다.

1회말 구자욱의 선제 2점 홈런으로 앞서갔다. 이날 우익수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구자욱은 상대 선발 임기영의 초구 시속 130㎞짜리 슬라이더를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전날 한 달 만에 기록한 6호 홈런에 이어 터뜨린 두 경기 연속 홈런포이자 시즌 7호포.

이어 7회엔 피렐라의 투런포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 박해민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우중간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타석에 선 피렐라가 상대 투수 홍상삼의 2구째 시속 141㎞ 직구를 때려 우측 담장 너머로 날려 보냈다.

타선에서 시원한 장타로 점수를 가져오는 동안 삼성 마운드는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202106101914122391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와의 맞대결에 삼성 선발 투수로 등판한 데이비드 뷰캐넌은 6⅓이닝 무실점 피칭을 펼치며 시즌 7승째를 챙겼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선발 투수로 등판한 데이비드 뷰캐넌은 6⅓이닝 동안 공 118개를 던지면서 5피안타 3볼넷을 내줬으나, 탈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으로 막아내 시즌 7승째를 수확했다. 리그 다승 공동 1위.

뷰캐넌은 7회 선두타자 황대인에게 2루타를 내준 뒤 이창진에게 삼진을 빼앗았고, 박찬호에게 안타를 내주며 1사 1·2루 위기 상황을 만들고 내려갔다. 삼성은 투구 수가 급격히 오른 뷰캐넌을 빼고 최지광을 투입해 이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고, 안타 하나를 헌납하긴 했지만, 뜬공과 삼진으로 이닝을 끝냈다.

2.jpg
이어 삼성 심창민이 삼자범퇴로 8회를 간단하게 끝냈다. 9회 '끝판대장' 오승환은 2사를 잘 잡아낸 뒤 볼넷과 2루타, 2타점 적시타를 헌납하며 4-2로 쫓겼으나, 이어진 위기 상황에서 거포 최형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전날 KIA에 홈런 두 방을 허용하며 5-7로 패한 삼성은 이날 홈런 두 방을 갚으며 설욕에 성공했다.

삼성은 11~13일 라팍에서 NC 다이노스와 3연전을 펼친다.

최시웅기자 jet123@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