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1125010003205

영남일보TV

경주에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 착공

2021-11-25 17:05

사업비 290억 원 들여 연구동·평가동 건립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 기술 연구 지원

2021112501000808200032051
25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 구어 2 일반산업단지에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 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착공을 알리는 버튼 터치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산업 메카로 도약하기 위한 첫 삽을 떴다.

경북도와 경주시, 산업통상자원부, 경북테크노파크는 25일 외동읍 구어 2 일반산업단지에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 착공식을 했다.

센터는 지난해 산업부 공모에 경주시의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됐다.

내년 10월 준공되는 센터는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기반 구축 사업의 핵심 인프라다.

센터는 사업비 290억 원을 들여 1천826㎡에 연구동(지상 3층)·평가동 등을 건립한다.
또 첨단소재 복합환경 내구시험 장비, 첨단소재 설계 시스템 등 업계 수요가 높은 10종의 장비를 구축한다.

센터 건립이 완료되면 △자동차 부품산업의 부가가치 창출과 신산업 발굴 △첨단소재 성형가공산업 매출·고용 증대 △성형가공 분야 글로벌 경쟁력 강화 △성형 가공산업 협력체계 구축 등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산업의 기반을 조성한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첨단소재·부품 설계에 적합한 소재 선정 △첨단소재를 제작하는 성형기술 △부품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시험평가 등을 지원한다.

또 수소차·전기차·자율주행차 등 성능 향상에 필요한 차체 경량화에 대응한 사업 재편으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날 착공한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 센터’와 내년 착공 예정인 ‘탄소 소재 부품 리사이클링 센터’와 연계해 미래형 첨단자동차 스마트 캐빈 기술개발 실증센터를 구축해 지역 자동차 소재·부품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방침이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