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1203010000351

영남일보TV

윤석열·이준석 "공유·소통 강화" 선대위 갈등 봉합…김종인도 총괄선대위원장직 합류 확정

2021-12-03 22:08
202112030100010430000351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울산에서 잠행을 이어나가던 이준석 대표와 직접 만나 갈등을 봉합했다.
또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는 등 선대위를 둘러싼 갈등이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임승호 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 윤 후보와 이 대표의 회동 결과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주된 합의 내용은 '선대위 내용 공유 등 소통 강화'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대변인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또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도 동시에 결정됐다. 윤 후보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막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은 지난 월요일 SNS 글 이후 잠행에 나선 지 나흘만에 봉합되게 됐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페이스북 글을 끝으로 여의도를 떠나 부산, 순천, 여수, 제주, 울산 등지를 돌아다니며 윤 후보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행태를 성토한 바 있다.

이날 만찬은 윤 후보가 사실상 당무를 중단하고 전국을 순회 중인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직접 울산을 방문하면서 전격 성사됐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