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114010001720

영남일보TV

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1.25%도 여전히 완화적"…추가인상 예고

2022-01-14 12:01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연 1.25%로 인상된 현 기준금리 수준이 실물경제 상황에 견줘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며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냐, 아니냐의 판단은 현재 경제 상황, 등 여러 기준을 놓고 평가하게 된다"라며 "오늘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성장과 물가 상황, 전망 등을 고려하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리 인상 배경 중 하나로 금융 불균형 위험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며 "이를 고려하면 경제 상황에 맞춰서 기준금리를 추가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번 추가 인상이 긴축적이지 않다고 했다. 그는 "여러 가지 기준으로 비춰 보면 기준금리가 연 1.5%로 된다고 하더라도 이를 긴축으로 볼 수는 없다"라고 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긴축 기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재는 "의사록, 연준 의장의 발언 내용 등 여러 가지를 놓고 분석하면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가 생각보다는 빨라지고 있다, 가속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다만 국내 영향은 제한적이란 입장이다. 이 총재는 "한국은 다른 신흥국 상황과 다르지 않나 싶다"라며 "연준의 정책 방향이 어느 정도 반영돼 있고, 소위 대외건전성이 다른 신흥국하고는 차별화돼 있다"라고 주장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