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621010002903

영남일보TV

정부·자원 공기업·에너지 기업 '대왕고래' 개발 방향 전략회의

2024-06-21 14:24

포스코인터내셔널·SK E&S·GS에너지 회의 참석

정부·자원 공기업·에너지 기업 대왕고래 개발 방향 전략회의
영일만. 포항시 제공
정부가 21일 '대왕고래' 포항 앞바다 심해 가스전 개발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첫 전략회의를 열었다. 시추 과정에서 국익 극대화를 원칙으로, 정부는 국내외 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올해 12월부터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어 석유와 가스 매장을 확인하는 탐사 비용만도 5천억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에 재정 부담을 줄이면서도 사업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SK E&S, GS에너지 등 3개 기업이 이번 전략회의에 참석했다.

서울 석탄회관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진행됐으며 관계 부처, 국책 연구기관, 유관 학회, 자원 공기업, 민간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사업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시추 계획, 제도 개선, 투자 유치 방안 등이 논의했다.

연합뉴스 따르면, 국무조정실 등 유관 부처 관계자와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의 자원 공기업 경영진이 참석했다. 또 대한지질학회, 자원공학회, 대한자원환경지질학회, 자원경제학회 전문가들과 포스코인터내셔널, SK E&S, GS에너지 등 국내 에너지 기업 3사의 경영진도 함께했다.

첫 전략회의에서는 해외 투자 유치, 광구 재설정, 자원 개발 관련 제도 개선 등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 안 장관은 "시추 1공당 1천억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개발 및 운영에 필요한 기술력과 재원 확보, 위험 분산을 위해 국내외 기업의 투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준상기자 junsang@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박준상 기자

일기 쓰는 기자 박준상입니다. https://litt.ly/junsang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